• 아시아투데이 로고
갈수록 태산 中-리투아니아 관계 파국 직면

갈수록 태산 中-리투아니아 관계 파국 직면

기사승인 2021. 11. 25.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투아니아 의원단 내달 대만 방문, 중국 강력 반발
‘대만대표처’ 개설 문제로 심각한 갈등을 빚는 중인 중국과 리투아니아의 관계가 갈수록 태산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칫 하다가는 파국을 맞을지도 모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국 관계가 단교로 이어질 수 있다는 말이 된다.

clip20211125201020
중국과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는 리투아니아 의회. 내달 초 6명의 의원을 대만에 보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25일 전언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다음달 2∼3일 미국의 국제사무민주협회(NDI) 등과 함께 타이베이(臺北)에서 ‘2021 개방 국회포럼’을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제는 이 행사에 리투아니아 의회의 마타스 말데이키스 대만친선그룹 대표를 비롯한 발트 3국 의원 10여명이 참석한다는 사실이 아닌가 싶다.

이들은 우선 대만 방문 기간에 ‘민주주의 최전선’ 등을 주제로 한 포럼 행사에 참석할 예정으로 있다. 말할 것도 없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쑤전창(蘇貞昌) 행정원장, 유시쿤(游錫坤) 입법원장 등 주요 인사들을 두루 만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말데이키스 의원은 이와 관련, “리투아니아 의원 6명이 정부와 야당을 모두 대표해 다른 발트 3국 의원들과 대만을 방문한다. 우리는 이 지역에 대만의 친구가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싶다”고 말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리투아니아가 발트 3국 의원들의 대만 행을 주도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 아닌가 보인다.

중국이 반발하지 않는다면 이상하다고 해야 한다. 수도 빌뉴스에 대만대표처 설치를 허용한 것에 분노해 경제 보복까지 시사하면서 리투아니아를 몰아붙이고 있는 현실을 상기하면 진짜 그렇지 않나 싶다. 여기에 외교 관계를 대사급에서 대판(代辦)급으로까지 격하시킨 사실까지 더할 경우 조만간 모종의 조치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이 24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핵심 이익을 수호할 것이다. (리투아니아가) 잘못을 저질렀으니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경고한 것은 결코 괜한 게 아니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중국이 어느 수준의 보복에 나설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최악의 경우 단교까지 검토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만약 진짜 현실이 될 경우 중국의 에스토니아, 라트비아와의 관계 역시 나빠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