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민주노총 총파업’ 본격 수사…간부급 10여명 출석 요구

경찰, ‘민주노총 총파업’ 본격 수사…간부급 10여명 출석 요구

기사승인 2021. 10. 21. 1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재까지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채증자료 분석 중"
clip20211021123818
서울경찰청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서울 도심에서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대회가 강행된 데 대해 민주노총과 각 산별노조 간부급 10여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아시아투데이DB
경찰이 20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관련해 채증자료를 분석하고 관계자 10여명에게 출석을 요구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서울경찰청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전날 집회를 주도한 민주노총과 각 산별노조 간부급 10여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입건된 인원은 없으며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라며 “채증자료를 분석하는 중이고 출석요구 대상자는 향후 더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후 1시 30분부터 기습적으로 서울 광화문과 서울시청광장 일대에서 총파업 본대회를 진행하려 했다가 경찰 차벽 등에 가로막히자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로 집결해 2시 40분부터 2만7000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강행했다. 집회에는 일부 장소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은 있었지만 부상자나 연행자 등은 없었다.

경찰은 전날 집회가 끝난 뒤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7명 규모의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를 편성해 즉각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청 관계자는 “집회 주최자는 물론 불법행위 책임자들에게 예외 없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