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분’은 없다. 천화동인 1호 내것”…‘화천대유’ 김만배, 영장심사 출석

“‘그분’은 없다. 천화동인 1호 내것”…‘화천대유’ 김만배, 영장심사 출석

기사승인 2021. 10. 14.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혐의 모두 부인…이재명과는 인터뷰차 한번 만난 게 전부"
오전 10시30분부터 영장심사 시작…이르면 오후 늦게 결정
화천대유 김만배 영장심사 출석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연합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구속 여부를 가리기 위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씨는 14일 오전 10시16분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혐의를 전부 부인한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천화동인 1호 지분이 ‘그분’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김씨는 “‘그분’은 전혀 없다. 그런 말을 한 기억도 없다”며 “천화동인 1호는 제가 주인”이라고 강조했다.

취재진이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친분을 묻자 “‘그분’하고 이 지사하고 특별한 관계도 없고, 옛날에 인터뷰차 한 번 만나봤다”고 설명했다.

또 ‘정영학 회계사가 어떤 의도를 갖고 녹취했다고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김씨는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씨는 이날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신빙성을 두고 다툴 예정이라고도 말했다.

문성관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뇌물공여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대장동 사업을 주도한 인물들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사업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여기에 전직 법조계 유력인사들을 대거 고문·자문단으로 영입, 불법적인 사업 진행에 대한 방패막이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김씨가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사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는 대가로 거액을 주기로 약속하고 올해 초 5억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지만, 김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