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상 최대 전력난 中 고육책, 전기료 자유화로 인상

사상 최대 전력난 中 고육책, 전기료 자유화로 인상

기사승인 2021. 10. 13.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한 사용도 강요…경제 엄청난 타격 받을 듯
clip20211013143222
최근 탄광이 밀집해 있는 산시성 허진(河津)시 일대에 내린 폭우로 엄청난 피해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중국의 전력난은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제공=징지르바오.
사상 최대의 전력난에 시달리는 중국이 최근 상황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전기료 자유화’라는 특단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더불어 각급 기업들에 적용하고 있는 일부 전기 사용 제한조치도 계속 실시할 예정으로 보인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13일 보도를 종합하면 중국은 올해 들어 과거 유례가 없던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동북3성 같은 경우는 가정이나 가로등에 보낼 전력까지 부족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말 그동안 수입 금지했던 호주산 석탄을 체면불구하고 부랴부랴 들여온 것은 바로 이 때문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한숨을 돌린 것도 잠깐, 이번에는 화력 발전용 석탄의 주요 생산지인 산시(山西)성에 쏟아진 57년만의 폭우가 발목을 잡았다. 엄청나게 쏟아지는 비를 감당하지 못한 거의 100곳 가까운 탄광이 폐쇄됐거나 가동을 일시 중단한 것이다. 18명의 인명 피해와 60억 위안(한화 1조1100억 원)의 경제 손실 못지 않게 뼈아픈 횡액이 아닌가 보인다.

상황이 여의치 않자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고육책 카드를 쓰지 않을 수 없었다. 12일 앞으로 석탄화력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100% 시장 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현재까지는 70%에 대해서만 시장 가격, 나머지는 고정 가격이 적용되고 있다.

지난 9월부터 20여개 성에서 이뤄진 제한 송전으로 인한 공장가동 중단 상황 역시 갑자기 좋아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로 인해 제조업체들이 대혼란에 빠지고 있다는 사실이 아닌가 싶다. 일부 기업들은 감봉과 해고의 칼을 빼든 탓에 직원들이 반발하고 있기도 하다.

특히 가동 중단되는 공장들이 많은 장쑤(江蘇), 저장(浙江)성 일대의 분위기는 상당히 흉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심지어 일부 공장에서는 해고된 노동자들이 폭력적 집단 행동을 벌였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

현재 상황으로 볼때 중국의 전력난은 상당 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근본적인 석탄부족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는데다 중국 정부의 저탄소 기조 정책이 확고하기 때문이다. 경제에 치명적 손실을 안길 것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로 심각한 전력난에 따른 혼란은 아무래도 당장 해결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