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 연휴 전자감독 관리 현장 찾은 박범계…“고위험 대상자 관리감독 만전”

추석 연휴 전자감독 관리 현장 찾은 박범계…“고위험 대상자 관리감독 만전”

기사승인 2021. 09. 20. 2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석 연휴 기간 전국서 58개 전자감독 범죄예방팀 운영
KakaoTalk_20210920_191236746_02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20일 서울보호관찰소 및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추석 연휴기간 중 전자감독대상자 관리 실태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법무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기간이 시작된 20일 전자감독 대상자를 관리하는 최일선 현장에 방문해 “고위험 대상자에 대한 관리감독에 더욱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보호관찰소 및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추석 연휴기간 전자감독대상자 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박 장관은 이날 현장에서 “최근 발생한 전자감독대상자의 재범사건으로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범죄예방 노력이 어느때보다 중요하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고위험 전자감독대상자에 대한 관리감독에 더욱 만전을 기해주고, 외출제한 위반 등 준수사항 위반사건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한 조치로 재범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추석 연휴기간 동안 전국에서는 58개의 ‘전자감독 범죄 예방팀’이 운영된다. 각 팀은 보호관찰관 1명과 무도실무관 1명으로 구성되며, 이들은 휴일 야간시간대 범죄 예방 강화 및 경보 발생 대응 역할을 하게 된다. 서울보호관찰소의 경우 271명의 전자감독대상자를 2개 팀에서 맡게 된다.

박 장관은 이날 전자감독대상자를 1:1로 관리하고 있는 담당직원과 직접 통화하면서 대상자의 특성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지, 시스템 상 대상자의 이동경로와 진술이 일치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등 고위험 전자감독대상자 관리·감독 전반을 점검했다.

또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에 방문해 “전자감독대상자의 위반경보 등을 1차적으로 대응하는 만큼 관제요원들의 신속한 상황판단과 대응이 전자감독대상자 범죄예방에 핵심이다”며 관제업무에 더욱 신경을 써 달라고 요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