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이재명 겨냥 “‘윤십원’ 놀리더니…‘이일원’ 될수도”

홍준표, 이재명 겨냥 “‘윤십원’ 놀리더니…‘이일원’ 될수도”

기사승인 2021. 09. 20.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결백하면 스스로 국회에 특검 요청하라"
홍준표4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0일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부인하는 데 대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윤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비꼬았다.

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사석에서 ‘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이후 장모 최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이 지사의 이번 사안에 빗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라고 밝혔었다.

홍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거꾸로 고발쇼도 하고 있지만 뻔뻔함으로 그게 묻힐 수 있을까”라며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런 대형 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가 보고 있는 검찰도 참 이상한 조직”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