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7·3 불법집회’ 민주노총 집행부 잇달아 소환

경찰, ‘7·3 불법집회’ 민주노총 집행부 잇달아 소환

기사승인 2021. 07. 22.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재 23명 입건…신속·엄정 수사 예정"
clip20210722182351
지난 3일 서울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연합
경찰이 지난 3일 서울 도심 전국노동자대회와 관련해 노조 집행부를 잇달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까지 민주노총 집행부 4명을 종로경찰서로 불러 노동자대회와 관련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교통방해 혐의 등을 조사했다. 조사를 받은 이들은 모두 민주노총 부위원장급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000여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코로나19 확산 논란 속에 진행된 이 집회에서 참가자 중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한 특수본부(52명)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한 뒤 현재까지 23명을 입건했다.

한편 경찰은 노동자대회와 관련해 지난 20일 민주노총 부위원장 1명을 첫 소환 조사한 데 이어 3명을 추가로 조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도 3차례 출석 요구를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입건자들도 순차적으로 불러서 조사할 예정”이라며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